따뜻하고 흐뭇한 이야기 > 즐거운이야기

본문 바로가기

감동 따뜻하고 흐뭇한 이야기

페이지 정보

댓글 2건 조회 9,927회 작성일 19-07-18 18:52

본문



따뜻하고 흐뭇한 이야기
97860ec7eb63d524b49b47d8fb54a3df1584f108.jpg
따뜻하고 흐뭇한 이야기 

어느 이른 아침, 
커피가게에서 차례를 기다리고 서 있었다. 

내 앞에 남루한 옷을 입은 비쩍 마른 한 여인이 
커피 한 잔의 값을 치르기 위해 지갑에서 동전을 꺼내 세고 있자 
계산대에 있던 직원이 말했다. 
“저기 있는 빵도 하나 가져가세요.” 

여인이 잠시 멈칫하자, 직원은 다시 큰소리로 말했다. 
“제가 사는 거에요. 오늘이 제 생일이거든요. 좋은 하루 되세요.” 

그 여인은 연신 고맙다는 말을 하면서 빵 하나를 들고 나갔다. 
드디어 내 차례가 되어 내가 그 남자 직원에게 말했다. 

“생일날 그 여인을 위해 빵을 사주다니 멋집니다. 
생일을 축하해요.” 

계산대의 직원이 고맙다는 시늉으로 어깨를 으쓱하자 그 옆에서 
일하고 있던 다른 직원이 말했다. 
“가난한 사람이 오는 날은 언제든 이 친구의 생일이에요. 하하하” 

“그러면……" 

내가 말을 이으려고 하자 계산대의 직원이 말했다. 
“저는 그저 그 분이 먹을 것을 살만한 충분한 돈이 
없다는 것이 안타까워서……” 

나는 커피를 들고 나오면서 잔돈은 필요 없다며 말했다. 
“그것은 당신 거예요. 주님의 축복이 함께 하시기를” 

“손님, 하지만 이건 너무 많은데요?" 

그때 내가 말했다. 
“괜찮아요. 오늘은 제 생일이에요.” 

댓글목록

박1님의 댓글

박1 작성일

뭐 뭐...

박1님의 댓글

박1 작성일

좋아

게시물 검색

Copyright © 심심할땐 젬나 All rights reserved.